서울시립미술관에서는 열리고 있는 ‘하이라이트: 까르띠에 현대미술재단 소장품전’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서울시가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서울시가 준비한 ‘서울시가 드리는 문화예술프로그램 7월호’는 7월 한 달간 서울 시내에서 진행되는 150여개의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서울시가 드리는 문화예술프로그램 7월호’는 서울문화포털 및 서울시 문화·관광·체육·디자인 홈페이지에 접속해 다운로드할 수 있다. 시민청, 미술관, 박물관 등 시내 문화시설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공연장

서울을 대표하는 공연장 세종문화회관에서는 관현악, 피아노 실내악 등 정통 클래식 공연부터 한국무용까지 다양한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7월 1일에는 최고의 피아니스트로 불리는 ‘김정원’과 jtbc '팬텀싱어'를 통해 대중에게도 친숙한 베이스 손혜수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피아노로 써내려 간 편지'가 무대에 오른다. 15일에는 ‘서울시립교향악단’의 고품격 연주로 미국 현대 음악 작곡가들의 세련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실내악 시리즈5: 아메리카의 혁신가들'가 클래식의 감동을 선사한다.

예술의전당에서도 해외 유명음악가들의 정통 클래식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그래미상을 4차례나 수상하며 ‘오페라의 여왕’이라 불리는 소프라노 ‘르네 플레밍’을 7월 3일 ‘소프라노 르네 플레밍 리사이틀’을 통해 만날 수 있다. 22일에는 미국 지휘자 제임스 개피건과 바이올리니스트 아아구스틴 하델리히, 서울시립교향악단이 함께 하는 ‘하델리히의 버르토크 바이올린 협주곡’을 들을 수 있다. 이 정통 클래식의 아름다운 선율을 들려줄 것이다.

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에서는 ‘하이라이트: 까르띠에 현대미술재단 소장품전’을 만날 수 있다. 친환경 미술관인 북서울미술관에서는 7월 14일부터 ‘아시아디바;진심을 그대에게’를 선보인다. 대중문화를 통해 아시아 근현대사의 정치, 사회, 문화적 맥락을 살펴볼 수 있다. 25일부터는 한국미술을 대표하는 원로작가와 차세대 작가의 작품세계를 비교할수 있는 ‘2017 타이틀 매치:김차섭vs전소정’ 전시가 시작된다.

구 벨기에영사관 건물에 위치해 미술관 전체가 건축아카이브로 전시되고 있는 남서울미술관에서는 7월 30일까지 현대공예 소장품 전시 기획전 ‘공예의 자리’가 진행된다. 뛰어난 건축미를 자랑하는 문화유산 안에서 현대공예의 아름다움을 마음껏 느낄 수 있는 기회다.

박물관

한성백제박물관에서는 ‘여름 기증유물 특별전 ‘청자의 길 : 바다 건너 세계로’‘ 전시가 7월에도 계속되며, 여름방학을 맞아 이 전시와 연계한 ‘여름방학교실 세계로 항해하는 청자’가 초등학교 4~6학년 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 뜻 깊은 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박물관 강당에서는 15일 ‘사계 콘서트 ‘여름’’을 통해 ‘베토벤교향곡 피아노시리즈 <전원 교향곡>’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지난 6월 27일부터 한국의 경제발전에 기여했던 파독간호사들을 통해 서울 반세기 성장사를 보여주는 기획전시 ‘국경을 넘어 경계를 넘어’가 진행되고 있다. 박물관 로비에서 열리는 ‘재능나눔콘서트 <세계음악여행 : 프라하(체코)>’와 함께 음악을 통해 체코로 여행을 떠나는 기분을 만끽할 수도 있다.

이외에 다양한 7월의 문화예술 프로그램 일정 및 세부내용은 서울문화포털(http://culture.seoul.go.kr), 각 해당기관 홈페이지, 120 다산콜센터에서 찾아볼 수 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