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혜교, 송준기(왼쪽부터) <사진=송승진 기자>
[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송송커플’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배우 송중기·송혜교가 최근 불거진 열애설 부인 이후 깜짝 결혼소식을 발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5일 송중기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와 송혜교의 소속사 UAA 측은 송중기와 송혜교가 부부의 인연을 맺게 돼 오는 10월 마지막 날에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두 사람은 수차례 열애설이 불거졌지만 이를 부인한 바 있다.

이에 소속사 측은 “결혼은 개인뿐 아니라 가족과 가족의 만남이다 보니 여러모로 조심스러운 상황이었다. 결혼이라는 결실을 볼 때까지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었고 이제야 입장을 전해드리게 됐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또 “두 사람의 아름다운 앞날을 위해 많은 축복 부탁드리며 팬들께 두 배우가 따로 소식을 전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두 사람이 급속도로 가까워지기까지는 드라마의 공이 컸다 지난해 공중파를 통해 방영된 ‘태양의 후예’에서 호흡을 맞춘 두사람은 작품과 함께 ‘송송커플’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이에 두 사람은 이 작품으로 KBS연기대상에서 대상을 공동 수상했고 베스트커플상에도 이름을 올리며 대표 한류 커플로 등극했다.

결국 두 사람의 인연은 3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으로 이어지면서 새로운 스타커플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