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음식과 바람, 물이 그리워지는 무더운 여름이 시작되었다. 냉장고에서 얼음을 꺼내 물고 싶지만, 치아가 시려서 못 먹게 되면 얼마나 마음이 상할까? 이번 호에서는 시린 이가 생기는 원인과 특징이 무엇이며 치료 과정은 어떻게 되는지 알아보자.
치아과민증은 치아의 법랑질이나 잇몸조직이 외부 자극 (온도 변화, 삼투압, 저작압, 기계적 자극)에 대하여 시리다는 반응을 하거나 통증을 나타내는 증상을 말하며, 이러한 증상을 보이는 치아를 ‘시린 이’라고 한다.

시린 이의 원인은 잇몸병으로 인해 치아 주위의 잇몸이 약해져서, 뼈 속에 있어야 할 치아의 뿌리가 외부로 노출되어 자극에 민감해졌을 때 생긴다. 또 칫솔질을 좌우로 강하게 하여 상아질을 노출시킨 경우, 아주 질기거나 단단한 음식물을 즐겨 씹어서 치아의 목 부분이 깎이거나 깨져서 상아질이 드러난 경우도 시린이의 원인이 된다. 또한 충치 치료를 위해 썩은 부위를 제거하고 수복시킨 경우, 잇몸 치료 후 부어 있던 잇몸이 가라앉으며 뿌리가 노출된 경우도 시린이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나이가 들면서 생리적인 잇몸 퇴축이 이뤄져 노출된 치아의 뿌리 등이 치아과민증(시린 이)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처럼 뿌리 부분의 노출에 의한 시린 증상과는 느낌이 다르지만, 단단한 음식물을 씹을 경우에 시큰거림을 나타내는 경우가 있다. 무른 음식물에는 반응이 없지만, 단단한 음식물에 시큰거리는 경우는 치아의 씹는 면에 있는 법랑질이 닳아서 노출된 상아질(교모증) 때문이다. 어르신들은 치아의 씹는 면이 닳아서, 치아의 길이가 짧아지게 되고 시큰거림에 단단하고 질긴 음식을 제대로 씹을 수 없는 경우가 대단히 많다. 이러한 증상은 치아에 균열이 가게 되면 더 심해진다. 균열(금)에 의한 초기 증상은 교모증과 별다른 차이가 없다. 하지만 균열이 치수라고 불리는 신경층까지 진행되면, 갑자기 놀랄 만큼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시린 이의 초기 증상은 찬물을 제대로 마실 수 없을 만큼 예민하나 자극이 없을 때에는 정상적인 상태로 바로 돌아온다. 일반적으로 약 6개월 정도의 시간이 지나면 시린 강도가 약해지면서 사라지기도 한다. 이것은 상아질에 있는 가느다란 관의 노출된 부분을 칼슘과 같은 물질이 막게 되는 경우이다.

이러한 초기 증상을 넘어서는 강력한 자극과 지속적인 자극이 계속되면, 치아의 내부조직에 염증이 생겨서 치수염에 이르게 되어 가만히 있어도 통증을 느끼게 된다. 씹을 때도 불편하거나 통증을 느끼는 것 뿐만아니라 자극의 유무와 상관없이 통증이 지속된다면 빨리 치과에 가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만 한다

시린 이의 초기 증상은 젊은 여성을 포함해 여성에게 빈도가 높으며, 더운 것보다는 차가운 것에 대해 증상이 주로 나타난다. 잇몸이 가라앉아서 생기는 치은 퇴축에 의해 뿌리가 노출된 경우에 생기는 흔한 증상이며, 윗니 중 작은 어금니에서 가장 많이 빈발한다. 또 전동칫솔을 사용하는 경우가 일반 칫솔을 사용하는 경우보다 더 높게 나타나므로, 전동칫솔을 사용할 때에는 너무 강하게 힘을 주어서는 안된다.

다음은 시린 이를 치료하는 방법이다.

▲ 시린 이 전용 치약 사용
상아질 표면에 칼륨 이온의 농도가 증가하면 상아세관의 신경 전도 기능을 차단할 수 있다. 치약의 성분 중 질산칼륨이 들어 있는 치약을 구입하여 사용하면 된다.

▲ 충전제로 수복
상아질을 폐쇄하고, 그 상단에 복합레진이나 글로스 아이오노마로 수복하여 열 전도를 줄일 수 있다.

▲ 석회화 촉진
고농도 불소의 도포를 통하여 치아의 재석회화를 유도하거나, 우유 성분에서 추출하는 CPP-ACP성분을 껌으로 씹거나 바르는 형태로 제공되며, 부작용이 거의 없어 장기간 사용하면 민감증에 효과적이다. 불소도포는 치과에서 시행하며, 우유 성분의 CPP-ACP 제제는 치과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 탈감각제
치아 삭제 후 임시 수복 기간에 주로 사용하며, 항균 작용도 있다. 임상적으로 많이 사용되지만, 그 효과는 지속적이지 않다.

▲ 레이저 치료
레이저는 노출된 상아세관을 폐쇄시켜 민감도를 감소시킨다. 약한 정도의 시린 증상에 유효한 방법이다.

▲ 보철물 장착
치아의 씹는 면이 닳게 된 교모증이나, 치아의 균열이 깊어진 균열치의 경우에는 보철물, 크라운을 장착해야 한다. 균열이 깊어져서 치수에 염증이 생기면, 신경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크라운의 장착은 더 이상 균열이 진행되지 않도록 감싸주는 역할을 위해서 하게 된다.
치아의 균열은 조기 진단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평소에 치아에 과도한 힘을 주는 습관, 단단하고 질긴 음식물을 좋아하는 경향에 따라 그 결과가 파절(부러짐)까지 이르러 발치해야하는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치아과민증의 증상이 느껴지면 서둘러 치과에서 검진을 받아야 한다.

정리=김정아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