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삼복의 첫째 복이자 여름의 시초인 ‘초복’에 삼계탕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삼계탕 소비자물가 지수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서민들의 주머니 부담은 커지고 있다.

12일 통계청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삼계탕 소비자물가 지수는 103.6으로 10년 전인 2007년 6월 74.61에 비해 38.8% 올랐다.

소비자물가는 일상적 소비와 연관성이 큰 품목을 선정해 품목별로 가중치를 달리 적용해 산출한 지수로 통계청이 발표한다.

서울시 물가조사에 따르면 지난 5~6월 기준으로 서울시에 위치한 삼계탕 음식점 20곳의 평균 가격은 1만1100원이다. 가장 저렴한 곳이 1만 원, 가장 비싼 곳은 1만400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기본 삼계탕 가격으로, 각종 고급 부재료를 넣은 삼계탕 가격은 이보다 훨씬 비싼 수준이다.

한편 소비자물가 지수는 삼계탕 외에도 갈비탕(47%), 자장면(41.4%), 설렁탕(37.3%), 김치찌개백반(36.5%), 비빔밥(31.5%) 등도 10년 전에 비해 많이 올랐다. 특히 분식집에서 주로 파는 김밥과 라면(음식점) 물가는 각각 69.8%, 62.6%나 올랐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