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불타는 청춘’ 새 친구 임성은이 자신의 이야기를 서슴없이 털어놨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임성은은 6살 연하 사업가 전 남편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임성은은 “제가 매니저 없이 친구들이랑 갔던 첫 여행지가 보라카이였다”라며 “여행을 갔는데 그곳에서 전 남편을 만났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거기서 전 남편을 만나서 결혼을 하게 됐다. 1년 6개월 만에 결혼했는데, 남편이 예전에는 잘 했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김국진의 “(전 남편이)사업한다고 들었다”라는 물음에 “전 남편은 원래 다이빙 강사였는데 내가 풀빌라를 지을 거였고, 멋있게 보이고 싶어서 다이빙 강사였는데 사업가라고 했다. 결혼을 했으니까 내 남편이 됐으니까 사업가가 될 거여서 거짓말은 아니었다. 조금 미리 말한 거다. 본의 아니게 죄송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성은은 지난 2004년 보라카이에서 다이빙 강사와 결혼식을 올린 후 2016년 이혼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