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방위사업청이 최근 국지방공레이더를 국내기술로 개발에 성공, 내년부터 양산해 육군 군단급과 해병대 서북도서 야전부대에 실전 배치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국지방공레이더는 3차원 능동위상배열 탐지레이더로서 기존의 레이더보다 탐지거리가 뛰어나다. 방위·거리·고도까지 탐지할 수 있어 북한의 소형 무인기까지 탐지할 수 있다는 게 방사청의 설명이다.

또한 레이더 탑재차량에 별도의 전원공급장치를 연결할 필요 없이 일체형으로 탑재, 신속한 전개와 철수가 가능하다고 방사청은 덧붙였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