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수처 설치 ‘압도적’ 문무일 검찰총장 ‘개혁적임자’ 51.9%
- 조국 민정수석 직무수행 ‘잘해’ 53.2%


[일요서울ㅣ정치팀] 로이슈와 시대정신연구소는 공동으로 검찰 수사권 조정에 대한 의견, 고위공직자 비리 전담 공수처 설치 의견 등애 대한 여론 조사결과를 14일 발표했다.

검찰 수사권 조정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수사권을 현행대로 검찰이 가져야 한다는 여론은 15.5%에 불과한 반면 경찰이 가져가거나(53.2%) 제3의 기관에 줘야 한다는 의견(19.1%)이 많았다. 특히, 수사권 부여기관에 대한 응답이 “경찰>제3의 기관>검찰”의 순서로 나타난 점은 일반 국민들의 검찰 수사에 신뢰성을 주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반증했다.

고위공직자 비리를 전담하는 공수처 설치는 찬성 76.2% 대 반대 10.8%로, 성별/연령별/지역에 상관없이 높게 나타났다.

나아가 박상기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 관련 박 장관 후보자 ‘임명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은 48.0%, 문 검찰총장 후보자가 ‘검찰개혁에 적합하다’는 의견은 51.9%로 문 총장 후보자에 거는 기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 ‘내정철회’에 대한 의견은 20.8%, 문무일 검찰총장이 ‘검찰개혁에 부적합하다’는 의견은 19.4%에 불과했다.

한편 검찰개혁을 청와대에서 진두지휘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직무수행을 묻는 질문에 잘한다(53.2%), 잘못한다(23.2%), 잘 모르겠다( 24.5%)로 ‘잘한다’가 과반을 넘었다. 그동안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야당이 제기한 청와대의 부실한 인사검증에 대한 책임론에도 불구하고 조 민정수석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 비율은 높았다.

이번조사는 로이슈·시대정신연구소가 공동조사로 지난 7월12일과13일 이틀간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 무선 100% RDD방식으로 응답률 3.2%에 표본크기 및 표본오차는 1,000명, 95% 신뢰구간에서 ± 3.1%p였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