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정치팀]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14일 류석춘 혁신위원장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정치보복' 발언에 대해 "류 위원장의 진솔한 해명성 있는 이야기가 나오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윤준호입니다'에 출연 "제가 그분 발언의 진원지는 모르겠지만 지금 우리 당이 개혁을 하고자하는데 개인의 의견이 표출된 건 바로 잡아야 한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류 위원장이 지난해 발표한 '철학 없는 의원'리스트에 대해 "그분이 국회의 사정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예를 들어 대부분 국회에선 농업, 국방문제는 여야 간 첨예한 대결이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홍 사무총장은 "야당의원이 여당에 와서 이런 법안을 함께 발의하자고 해서 사인을 해준 게 소신이 없다고 한다면 국회를 전혀 모르는 발상"이라며 "국회라는 것이 여야가 함께 생산하는 게 진짜 법인데 그분이 그런 잣대를 댄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 분이 국회를 잘 모르고 자기 잣대로 한 것을 지금 혁신위원장이 돼서 전에 했던 이야기가 현실로 대두된 것 같다"며 "깊이 들어가면 언론에선 웃을 일로 표현이 되더라"고 전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