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신임 조달청장에 박춘섭(57)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을, 병무청장에 기찬수(63) 전 기무사령부 참모장을, 농촌진흥청장에 라승용(60) 전북대 원예학과 석좌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또 산림청장에 김재현(52) 건국대 산림조경학과 교수를, 기상청장에 남재철(68) 기상청 차장을, 공무원인재개발원장에 오동호(57)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 상임위원을, 국립외교원장에 조병제(61) 전 외교부 대변인을, 국립중앙박물관장에 배기동(65)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석좌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8개 청(廳)에 대한 이와 같은 인선을 단행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청장 인선 단행은 지난 12일 이후 5일만이다.

박춘섭 신임 조달청장은 충북 단양 출신으로 대전고와 서울대 무역학과를 졸업했다. 영국 맨체스터 대학에서 경제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행시 31회 출신의 박 청장은 기획재정부에서 경제예산심의관·예산총괄심의관·대변인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다. 현재 기재부 예산실장에 재직 중이다.

박 청장은 예산에 정통한 경제관료로 치밀하면서 추진력 있는 일처리 능력을 보유한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박 대변인은 "박 청장은 경제 전반의 이해도가 높고, 공정하고 효율적인 조달업무를 통해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기찬수 병무청장은 경남 김해 출신으로 진영농업고등학교를 거쳐 3사관학교 13기로 임관했다. 기무사령부 1처장·참모장, 육군수도군단 부군단장을 역임했고, 소장으로 예편했다.

기 청장은 군 정보분야 전문가로 국방개혁에 기여해 왔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호흡을 맞춰 국방개혁을 이끌어 갈 적임자라는 평가다. 뛰어난 업무추진력과 조직관리 능력을 겸비해 국민에 신뢰받는 병무행정을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박 대변인은 밝혔다.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김제농업공업고등학교와 방송통신대학교 농학과를 졸업했다. 고려대에서 농학과 원예학으로 각각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농촌진흥청에서 연구정책국장과 차장을 역임했다. 국립농업과학원장을 거쳐 현재 전북대 원예학과 석좌교수에 재직 중이다.

경북 안동 출신의 남재철 기상청장은 안동고와 서울대 농학과를 졸업, 동 대학원에서 기상학으로 석사를, 대기과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기상청에서 기상산업정보화국장·국립기상과학원장·수도권 기상청장을 거쳐 현재 기상청 차장으로 근무 중이다.

오동호 공무원인재개발원장은 경남 산청 출신으로 진주고와 경희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서울대에서 정책학 석사를, 성균관대에서 행정학 박사를 받았다.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국장과 울산광역시 행정부시장을 지냈으며 현재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경북 영천 출신의 조병제 국립외교원장은 대구 대륜고를 졸업한 뒤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 영국 석세스 대학에서 국제정치학 석사를 받았다. 외교부 북미국장·대변인·한미안보협력 담당 대사·주말레이시아 한국대사관 특명 전권대사 등을 역임했다.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경남고와 서울대 고고인류학과를 졸업한 뒤 동 대학원에서 고고학 석사를 받았다. 이후 미국 캘리포니아대 인류학 박사를 받았으며,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학교 총장을 지냈다. 현재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이사장과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교수로 근무하고 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