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전북 임실의 한 시외버스 차고지에서 불이 나 1억 원이 넘는 피해가 발생했다.

17일 오전 3시 3분경 임실군에 위치한 한 시외버스 차고지에서 화재가 발생해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주차돼 있던 버스 2대가 전소되고 4대가 부분 소실돼 1억1100여만 원(소방서 추산)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근무 중 '펑펑' 소리와 함께 불길이 타올랐다"는 직원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또 방화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