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마약 구입 경로가 인터넷,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국제우편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17일 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마약류 사범 단속 결과 5115명이 검거됐다. 지난해보다 10.6% 증가한 수치다. 검거된 마약사범은 2012년 5105명에서 2013년 5459명, 2014년 5699명, 2015년 7302명, 지난해 8853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최근 마약사범 증가는 인터넷과 SNS가 주도하고 있다. 인터넷, SNS, 국제우편 등 구입경로 다변화로 일반인들도 쉽게 접근 가능하고 젊은층의 파티용 마약류 유통도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인터넷·SNS를 이용한 마약류사범은 최근 5년간 급증하고 있다. 2012년 86명, 2013년 459명, 2014년 800명, 2015년 969명, 지난해 1120명으로 집계됐다. 올해는 6월까지 721명이었다.

여기에 신종물질인 해피벌룬(아산화질소)을 구입해 흡입하는 사례도 증가 추세다. 환경부는 이를 환각 물질로 지정하기 위해 법령을 개정하고 있다.

필로폰 밀반입 국가는 중국뿐만 아니라 미국, 대만, 태국 등으로 다변화되고 있다. 압수량도 지난해 6월 4881g에서 올해 6월 1만1809g으로 142% 증가했다.

경찰은 6월부터 3개월간 2차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다. 특히 농촌지역의 양귀비·대마를 몰래 키우는 밀경사범에 대해서도 4월부터 4개월간 특별단속을 벌이고 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