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화성 강의석 기자] 화성시가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1박 2일간 YBM연수원에서 관내 중학생 및 학부모 각 40쌍 총 80명이 참여하는 ‘소통공감 애정통(愛·情·通) 캠프’를 개최했다.

시는 부모와 자녀가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이번 캠프를 기획했다.

캠프는 부모님과 아이들의 진로 방향성을 맞추는 꿈 도시락 제작, 점차 늘어가는 직업군에 대비한 진로탐색, 사랑의 대화법, 개인 맞춤형 및 자기주도 학습법 등으로 진행됐다.

또한 미래사회 트렌드인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무엇인지 알아보는 강의와 4D프레임 기반 자동차 조림 및 경주(IoT)로 아이들의 흥미를 높였다.

수료식에 참석한 채인석 화성시장은 “현대사회의 큰 문제점 중 하나인 소통 부재를 해결하고, 나아가 미래산업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길 바라며, 아이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교육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