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종합편성채널 축소 관련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이 후보자는 19일 오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종편 4개는 너무 많다고 생각돼 어떤 개선이 이뤄졌음 좋겠다 생각하고 있다”며 “앞으로 종편 심사를 보다 엄격히 하겠다”고 밝혔다.

청문회에서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종편이 4개사가 경쟁하고 있는 건 대한민국 광고시장의 규모로 봐서 과다경쟁”이라며 “종편 같은 경우에 의무전송채널로 돼 있다. 의무전송이면 콘텐츠 사용료를 받지 말아야 한다. 의무전송과 콘텐츠 사용료 둘 중 하나를 포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종편이 의무전송과 콘텐츠 사용료를 받는 것은) 지상파와의 차별”이라며 “큰 문제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변 의원은 “의무전송채널을 전체 종편 채널 4개 다하지 말고, 보도도 2개 정도만 해서 시청자가 선택하는 대로 가자. 그러면 종편도 품질경쟁을 할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이 후보자는 “지적한 대로 처음부터 그렇게 됐더라면 참 좋았을 걸로 생각한다. 그러나 현재 그렇게 돼 있지 않다. 자유시장원칙 따른다면 의무전송하면 안 된다”며 “위원장으로 취임하면 관련 법 개정안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