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배우 정유석(45)과 이연수(47)가 SBS ‘불타는 청춘’에서 핑크빛 무드를 연출함에 따라 시청률 7%를 돌파했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SBS ‘불타는청춘’은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보다 1.3% 포인트 상승한 수치인 7.1%(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 2TV ‘냄비받침’은 3.4%, MBC ‘100분 토론’ 0.9%의 시청률에 그쳤다.

이날 방송에는 경기 양주 근교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새 친구로 등장한 정유석은 이연수와 러브라인을 형성하며 커플자전거를 타는 등 영화 ‘클래식’의 한 장면을 선보이기도 했다.

멤버들 중 만나고 싶었던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 그는 “작품을 같이 한 후 한동안 보지 못했던 연수 누나”라며 “방송에서 보고 반가웠다”고 밝혔다.

알고 보니 정유석은 이연수와 특별한 인연이 있었다. 그는 1990년 방송된 KBS 드라마 ‘야망의 세월’에서 아역으로 만났었던 사이로, 두 사람은 극 중에서 결혼식을 올리며 부부의 연을 맺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