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배우 송강호가 지난 3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폐막된 제21회 판타지아영화제에서 ‘택시운전사’(장훈 감독)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판타지아영화제는 북미 지역에서 열리는 장르 영화제 중 최대 규모의 영화제다.

송강호가 주연을 맡은 ‘택시운전사’는 올해 한국영화 최초로 판타지아영화제에서 폐막작 및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송강호는 2007년 ‘우아한 세계’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후, 10년 만에 ‘택시운전사’로 수상의 영광을 또 안았다.

판타지아영화제 측은 “자칫 교훈적으로 흐를 수 있는 역사 속 이야기 안에서 송강호는 섬세하고 깊이 있는 연기로 관객들을 만섭이라는 캐릭터에 몰입시킨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편 개봉 이틀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한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