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머·안현모 <사진=뉴시스>
[일요서울|장휘경 기자] 브랜뉴뮤직 대표인 프로듀서 겸 래퍼 라이머(40·김세환)와 안현모(34) 전 SBS 기자가 5개월 여 교제 끝에 결혼한다.

4일 가요계와 방송계에 따르면 라이머와 안현모는 최근 양가 상견례를 마치고 오는 9월 30일 결혼식을 울린다. 결혼 장소는 알려지지 않았다.

가요계 관계자는 “두 사람의 교제 기간이 길지는 않지만 성격이 잘 맞고 서로를 많이 배려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1996년 래퍼로 데뷔한 라이머는 현재 산이, 버벌진트, 범키, 한해, 피타입, MC그리, 키디비 등 유명 래퍼들이 소속된 브랜뉴뮤직의 대표를 맡고 있다. 2014년 한류 힙합문화대상 기획제작부문 프로듀서상을 받기도 했다.

지난해 말 SBS를 퇴사한 안 전 기자는 프리랜서 통역가 및 MC로 활동 중이며 빼어난 미모와 유창한 영어 실력 등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