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정부가 군, 경찰, 외교부 등 모든 정부부처를 대상으로 간부들의 갑질 실태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간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갑질문화 점검' 지시 사항에 대한 신속한 후속조치 이행 차원에서 "조속히 철저한 점검과 구체적 쇄신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이에 따라 국방부, 경찰청, 외교부 등 모든 부처는 공관, 관저, 부속실 등에서 간부들의 부당한 지시와 처우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해 오는 16일까지 조치내용과 제도개선방안을 총리실에 보고해야 한다.

총리실은 각 부처가 제출한 보고내용을 종합해 범정부 차원에서 재발 방지 및 제도개선 종합대책을 마련, 이달 중 발표할 방침이다.

이 총리는 "공관 등의 직원에게 본연의 임무가 아닌 사적인 일을 시키거나 명예와 자존감을 짓밟고 인권을 침해하는 작태를 이번 기회에 반드시 뿌리 뽑도록 모든 부처가 비상한 각오로 이번 점검과 쇄신 작업에 임해달라"고 강조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