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정치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청와대 인사로 발탁되면서 탈당한 지역위원장들의 지역을 사고위원회로 확정한 것에 대한 논란에 "최고위가 당의 규정과 절차에 따른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추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당규 제14호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구성' 내용의 사진과 함께 "더불어민주당은 시스템 정당이다. 당대표 개인의 사당(私黨)이 아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대선 이후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청와대 비서관 업무 수행을 위해 탈당한 바 있다. 이후 민주당은 그들이 위원장을 맡았던 지역위원회를 사고 지역위로 지정한 사실이 알려졌고 당 안팎에서는 이에 대한 논란이 불거졌다.

통상 청와대 인사들을 배려해 해당 지역의 시장 등이 위원장을 대행하는 직무대행체제를 이어왔는데 추 대표가 오는 지방선거 공천에 유리하도록 자신과 가까운 인물을 지역위원장에 배치하려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추 대표는 이에 대한 주장을 불식하기 위해 이 같은 게시 글을 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는 당규 제14호, 조직강화특위규정 제17조에 따라 사무총장이 지역위원장이 탈당을 해 궐위된 경우 최고위에 안건을 상정해 사고위원회로 확정 의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당헌, 당규를 제대로 집행하는 것은 시스템이 작동하는 것이고 이를 존중하는 것이 당대표의 책무"라고 덧붙였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