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입장 되풀이…출마 의지 강행
安 “앞으로도 계속 진솔하게 설득할 것”
安측 문병호 전 최고 “철회 가능성 전혀 없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9일 본인의 출마를 두고 당 안팎에서 내홍이 격화되고 있는 것과 관련, “당 위기 상황에 대해 우리가 함께 노력해야 된다는 부분은 모두가 같은 생각이다. 다만 방법론만 다를 뿐”이라며 기존의 출마 강행 입장을 고수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혁신의 길’ 토론회에 참석한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본인의 출마 선언 이후 탈당‧분당설이 지속 거론되는 것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안 전 대표는 “당이 정말 위기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이에 대해 치열한 토론을 통해서 우리당이 거듭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발언, 당 내분에 대한 직접 언급을 피하며 정면 돌파 의사를 내비쳤다.

이어 전날 자신의 출마 철회를 요구하는 동교동계 원로들을 만난 것과 관련해서는 “그분들 의견을 전달받고 (제가) 고민했던 부분들을 진솔하게 말씀드렸다”고 짧게 답했다. 이와 관련 안 전 대표 측 공동선거대책본부장을 맡고 있는 문병호 전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특별한 얘기는 없었다. 서로 얘기만 주고받았다”고 말했다. 서로의 입장만 확인하는 ‘평행선’을 달린 것으로 해석된다.

안 전 대표는 끝으로 “앞으로도 당원들과 지역위원장들, 지방의원들, 여러 현역의원들, 고문님들까지 기회 있을 때마다 만나 뵙고 (출마를) 결심했던 그 이유를 진솔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