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지난 8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서
19대 대선 당시 단일화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반면, 유승민‧김무성 의원 9일 “명백한 허위사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대선 당시 바른정당과의 후보 단일화 문제를 두고 밝힌 뒷이야기 발언에 대해 당사자들이 강력 부인해 진실공방 양상을 띠는 모양새다.

박 전 대표는 지난 8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 나와 19대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와 바른정당과 유승민 후보와의 단일화 문제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박 전 대표는 해당 프로그램에서 “김무성 대표와 대통령 선거 때 ‘안철수·유승민을 단일화하자’ 많이 얘기를 했다. 그런데 유승민 후보가 ‘햇볕정책‧대북정책을 버리고 사과를 해라’ 이걸 요구한다고 해서 그러면 ‘내가 탈당하겠다’ 왜냐하면 (안철수를) 당선시키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유승민 후보가 ‘단일화하지 않는다, 자기는 대통령 후보로서 TV토론을 잘하니까 이렇게 좋은 이미지를 심어가지고 5년 후에 자기가 대통령 될 수 있다’ 그 얘기를 했다고 김무성 대표가 그랬다. 그래서 (내가) TV토론 잘해서 대통령 된다고 하면 진중권 유시민은 벌써 했다. 그렇게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당사자인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 유승민 의원은 이 같은 박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유 의원은 “명백한 허위사실이자 명예훼손”이라고 밝혔으며, 김 의원은 단일화 논의 사실은 인정했으나 박 전 대표가 밝힌 유 의원의 발언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유 의원은 9일 보도자료를 내 “본인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서 박지원 의원, 김무성 의원으로부터 그 어떤 말을 들은 적이 없다”면서 “(햇볕정책 관련 사과와 TV토론 통해 5년 뒤 대통령 당선 발언 등) 이런 유치한 발언을 한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박지원 의원은 방송에서 공공연하게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저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박지원‧김무성 의원이 진실을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후 보도자료를 통해 “대선 과정에서 박지원 전 대표, 주호영 원내대표와 셋이 만나 단일화 논의를 한 적이 있다”면서도 “(유 의원의 사과 요구 및 대통령 당선 발언 등) 저는 그런 말을 박 전 대표에게 전한 적이 전혀 없으므로 (해당) 발언은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