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군 검찰이 9일 박찬주 전 육군 제2작전사령관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군 검찰은 9일 2작전사령부 공관과 집무실, 비서실, 박 전 사령관의 이전 거주지인 경기도 용인 자택과 현 거주지인 계룡대 인근 자택, 7군단 등에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군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박 전 사령관의 휴대전화, PC, 집무 서류 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압수한 박 전 사령관의 휴대전화, PC 등에 대해서는 디지털포렌식 분석이 이뤄질 예정이다. 예산관련 부서에 대한 압수수색도 함께 이뤄진다.

앞서 군인권센터는 7일 박 전 사령관의 군용물 절도 행위에 대해 폭로한 바 있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7군단에서 근무했던 간부들은 박 전 사령관이 7군단장으로 근무한 뒤 2014년 10월 육군참모차장으로 이임하면서 공관 내 냉장고, TV 등 비품 일체를 모두 가지고 이사했다고 제보했다. 이 때문에 당시 후임자인 장재환 중장(현 육군 교육사령관)이 빈 공관에 살게 됐다는 것이다.

이에 장 중장이 빈 공관에 비품을 채워 넣을 것을 지시했으나 박 전 사령관이 관사 비품을 구매하기 위해 마련된 자산취득비 등 예산을 이미 모두 사용해 장병 복리 증진을 위해 마련된 부대복지기금을 전용해 관사 비품을 구매했다.

군 검찰은 또 전역한 공관병을 상대로 박 전 사령관의 직권남용과 가혹행위 등에 대해 조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군은 지난 주말 현역 공관병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군 검찰은 전역 공관병 조사와 압수물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박 전 사령관의 재소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박 전 사령관 부인 전모씨에 대해서는 혐의가 명확해지면 민감검찰 수사의뢰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박 전 사령관은 8일 10시께 국방부 검찰단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고 9일 오전 1시40분께 귀가했다. 박 전 사령관의 부인 전모씨도 7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