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방은진 영화감독이 1년 7개월째 멕시코에 수감된 양현정씨의 조속한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추혜선 정의당 의원, 방 감독,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대웅 기자  jeongpd@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