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지부가 6년 연속 파업에 돌입했다. 현대차 노동조합은 1조 근무자들이 10일 오전 11시30분부터 2시간 동안 올해 첫 부분파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2조 근무자들은 오후 8시20분부터 2시간 동안 부분파업을 감행할 예정이다. 상시 주간 근무자들은 낮 12시10분부터, 일반직 근무자들은 오후 1시부터 2시간 파업에 동참했다.

노동조합에 따르면 노사 간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20여차례 진행했지만, 협의점을 찾지 못했고, 결국 노동조합은 파업에 돌입하게 됐다. 올해 파업을 결정한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은 지난 2012년 임단협 이후 6년 연속 파업을 기록하게 됐다.

특히 지난해 임금협상 과정에서는 12년 만에 전면파업을 벌인 바 있다. 노동조합은 오는 14일에도 각 조 2시간 부분파업을 예고한 상황이다. 노사는 파업과는 별개로 교섭을 통한 접점 찾기를 시도한다.

다만 원만한 협의점을 찾지 못하는 상황이 반복되면, 파업 강도와 기간이 늘어나는 것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현대차 노동조합의 임단협 요구에는 임금 15만4883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 30% 성과급 지급, 주간연속2교대제 8+8시간 완성, 해고자 원직복직,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고용보장 합의 체결 등이 포함됐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