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청와대는 10일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 논란과 관련해 "임명 취지에 대해서 널리 이해를 구하며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즉각 임명 철회 의사가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7시 춘추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의 인사문제로 걱정을 끼쳐드려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는 부분은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메시지라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박 본부장 임명에 대한 과학기술계와 시민단체 논란이 커지자 참모진 논의를 거쳐 왜 이러한 인선을 했는지 배경을 설명하는 일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변인은 "박 본부장은 황우석 교수 사건 당시 과학기술보좌관이었기 때문에 그 사건에 대한 무거운 책임이 있다"며 "그리고 그 책임을 지고 과학기술보좌관직에서 물러난 바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하지만 모두 아시는 바와 같이 우리나라의 IT 분야와 과학기술 분야의 국가경쟁력은 참여정부 시절 가장 높았다"면서 "그 점에서 박기영 과학기술보좌관은 공도 있었다. 그의 과와 함께 공도 평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박 본부장 임명 의지를 드러냈다.

박 대변인은 "그때 참여정부는 과학기술 분야의 연구개발(R&D) 예산 배분이 경제 부처로부터 독립해 과학기술계 중심, 연구자 중심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판단으로 과학기술부 장관을 부총리로 격상하면서 과기혁신본부를 신설했다"면서 "그러나 이것이 제대로 정착하지 못한 가운데 정권이 바뀌고 폐지됐기 때문에 과기혁신본부의 위상과 역할, 기능은 아직 충분히 정립되지 않았고 운영의 경험도 일천하다"고 임명 배경을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또 "박기영 본부장은 참여정부 때 과기 부총리제와 과기혁신본부 신설 구상을 주도한 주역 중 한 명"이라며 "그래서 그의 과(過)가 적지 않지만 과기혁신본부에 적임이라고 판단했다"고 박 본부장의 흠결보다 공이 더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과기혁신본부장은 그가 오래 전에 했던 과기본부장과 같은 급의 직책이고 더 나은 자리도 아니라는 점을 또 고려했다"면서 "그를 임명한 이러한 취지에 대해서 널리 이해를 구하며, 이에 대한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임명 계획을 재차 언급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