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말복인 11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가끔 비가 내릴 전망이다. 무더위는 여전히 기승을 부리겠다.

기상청은 "오늘(11일)은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겠다"며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가끔 비가 오다가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전라도는 대기불안정으로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아침까지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30㎜ 넘는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도와 충북 북부에서 30~80㎜다. 그 밖의 전국에는 10~6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당분간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다만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매우 덥겠으며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11일 전국 최저 기온은 21도~25도, 최고기온은 27도~34도로 예상된다.

아침 사이 강원 산지와 일부 내륙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상에서 0.5~2m, 남해상에는 0.5~2.5m로 예상된다. 동해상의 물결은 1~3m로 일겠다.

동해안에서는 당분간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측된다. 오존 농도는 충남·호남권에서 '나쁨', 그 밖의 권역에서 '보통' 수준으로 관측된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