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2017년 4~6월 서울시내 반전세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2017년 1분기 대비 0.2%p 하락한 5.0%로 작년 동일기간 대비 1.1%p 하락한 값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2017년 2분기 전월세전환율을 지난 10일 서울통계 홈페이지와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이와 같이 공개했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이율을 말하며 일반적으로 전환세 전환율이 낮을수록 월세 부담이 적어진다. 시는 지난 2013년 3분기부터 △자치구별 △권역별(5개) △주택유형별 △전세보증금별로 공개하고 있다.

2017년 2분기는 지난 4월~6월 서울시 전역 동주민센터 등에서 확정일자를 받은 전월세 계약을 분석한 결과이다.

자치구별로는 금천구(5.8%), 종로구(5.7%), 용산구(5.5%)가 높게 나타났고, 강동구 · 송파구가 4.4%로 가장 낮았다.

권역별로는 도심권(종로·중구·용산)과 서북권(서대문, 마포, 은평)이 5.4%로 높게 나타났고, 동남권(서초, 강남, 송파, 강동)이 4.5%로 가장 낮았다.

도심권·서북권>서남권>동북권>동남권 순으로 강남4구(동남권)의 전환율이 5% 이하로 나타났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서북권의 단독다가구가 최고수준(6.4%)을, 동남권의 아파트(4.3%)가 최저수준으로 나타났다.

전세보증금 수준이 1억 원 이하일 때 6.4%, 1억 초과시 4.2%~4.5%로 약 2%p를 더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1억 원 이하 단독다가구는 6.7%로 아파트보다 높은 이율로 전환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올해 2분기 오피스텔 원룸 등 주택유형이 아닌 주거용의 전월세전환율은 6.3%로 지난 분기(7.0%)보다 0.7%p내린 모습을 보이고 있다.

동남권의 전환율이 가장 낮은 5.5%로 나타났으며 동북권(6.5%)과 1.0%p의 격차를 보이고 있다.

서울시 정유승 주택건축국장은 “2017년 2분기 전월세 전환율은 서북권과 서남권의 연립다세대만 소폭 상승하는 등 지난분기와 비슷하거나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과거 주택유형별·권역별 전환율의 편차가 컸었던 것에 비해 점차 법정 전환율 수준으로 수렴해가는 모습을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정 국장은 “작년 11.3 대책 이후 8.2대책이 서울 전월세 시장에 주는 영향에 대해 보다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다”고 말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