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포천 강동기 기자]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시민의 꿈이 실현되는 희망도시 구현을 위해 생활 속 불편사항을 신속하게 해결하고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하여 ‘공무원 행정종합관찰제’를 시행하고 있다.
‘행정종합관찰제’는 공무원이 출·퇴근이나 출장시 스마트폰 앱(행정종합관찰제)을 활용하여 현장에서 실시간 관찰하고 등록하면 내부 행정시스템과 연동돼 해당 부서에서 처리하는 서비스이다. 도로, 교통, 광고물, 환경 등 전 분야이며, 현장에서 바로 관찰 등록하여 해당부서에서 처리하게 됨으로써 보고절차 간소화로 시간 단축 및 예산 절감도 기대된다.

2017년도 상반기 추진 실적은 총1만6985건이며, 대표 분야별로 도로 900건, 광고물 1만4797건, 교통 238건, 환경 831건 등의 관찰등록 실적을 거뒀다.

시는 행정종합관찰제의 활성화를 위해 전 직원 의무 등록제를 실시하고, 우수관찰 및 처리부서에 대해서는 매년 주요업무 성과평가 시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있다.

심태식 건설과장은 “행정종합관찰제를 활성화해 직원들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업무 처리로 시민들의 불편사항을 사전에 발견해 해결함으로써 시민의 만족도를 높이고 깨끗하고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경기 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