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올해 한국영화가 7월 관객 점유율이 30%대로 떨어지면서 2011년 이후 처음으로 최악의 7월 성적을 받았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는 '2017년 7월 한국영화산업의 결산'을 발표했다.

발표한 바에 따르면 올해 7월 외국영화 관객수는 1450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6%(403만명) 늘었으나, 한국영화 관객수는 56.5%(892만명) 감소한 685만명으로 관객 점유율 32.1%를 기록했다.

한국영화 7월 관객수는 2013년(851만명·45.2%) 이후 꾸준히 증가해왔다. 2014년에는 1023만명(51.5%), 2015년에는 1123만명(47.9%), 지난해에는 1577만명(60.1%)을 기록했다.

올해 7월 관객수는 1000만 관객을 달성한 한국영화가 한 편도 없었던 해인 2011년(594만명·32.4%)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 절대적인 수치는 높지만 관객 점유율로 보면 오히려 더 낮다.

영화계의 분석에 의하면 한국영화 극도의 부진은 결국 흥행작을 내놓지 못했기 때문이다. 7월 흥행작 10위 안에 든 영화 중 외국영화는 ‘스파이더맨:홈 커밍’(717만명) ‘덩케르크’(228만명) ‘슈퍼배드3’(149만명) 등으로 상위권을 휩쓴 반면 한국영화는 ‘군함도’(454만명) ‘박열’(182만명) ‘옥자’(26만명) 세 편 뿐이었다.

2013년 이후 증가세를 보이던 7월 전체 관객수 또한 한국영화가 부진하면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7월 전체 관객수는 2135만504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6%(488만명) 줄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