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북한의 잇단 도발 위협에 문재인 정부가 특단의 대책을 내놓지 못하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정부의 대북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10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변의 강대국들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거부하고 있는 게 명백히 나타나고 있다”며 최근 코리아 패싱 문제를 논의하고 있지만 코리아 패싱이라기보다도 지금 현재 국면은 주변 강대국들이 문재인 패싱을 하고 있다“고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했다.

홍 대표는 이어 “북핵 문제가 북미 간 대결국면으로 치달으면서 최근의 상황을 보면 극한까지 온 것으로 보인다”며 “그런데 이 정부는 북핵 문제에 대해 대한민국이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방침을 정하고도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전날에도 예비역 장성들과 오찬을 갖고 ‘강한 안보’를 강조했다. 그는 “어제 대령연합회 간부들과 장시간 회의를 했다. 간부들이 찾아와서 이 정부의 대북정책뿐만 아니라 현재 대한민국이 처해 있는 한국 상황에 대해 많은 걱정을 하고 갔다”며 “우리 당은 9월 정기국회에서 이 정부의 잘못된 대북정책이나 안보정책에 대해 적극적으로 바로잡아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도 10일부터 1박2일간 충청 지역에서 당 홍보 및 당원 모집에 나섰지만 개인 명의의 성명서를 내고 정부에 대비태세를 갖출 것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정부의 대화와 제재 입장의 혼선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며 “한미와 국제 사회의 일치된 단호한 입장만이 북한의 호기를 멈출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보여주기식 회의 개최로 국민 불안만 가중시킬 수 있음을 명심하고 차분하게 만약의 사태에 대한 완벽한 대비에 만전을 기울여야 한다”며 “북한의 위협 발언에 휘둘리는 것이 북한이 바라는 우리의 모습이다.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되 냉정하고 차분하게 상황을 관리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