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송승진 기자] 연기자 남규리가 영화 '데자뷰'를 통해 연기변신을 시도한다.
사진 = 남규리(일요서울 D/B)
지난 2008년 그룹 씨야 활동 당시, 영화 '고사:피의 중간고사'로 연기 도전에 나서 성공적으로 안착한 남규리가 이번에는 영화 '데자뷰'를 통해 '스릴러퀸'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영화 '데자뷰'는 신경쇠약증세로 치료중인 '지민'이 뺑소니 사고를 목격한 이후, 현실과 환상의 경계가 모호해지면서 미스터리한 사건들을 겪게 되는 스릴러물로 남규리는 뺑소니 사고 이후 생긴 트라우마를 겪으며 점차 신경쇠약에 시달리는 '지민' 역을 맡았다.

SBS드라마 '그래 그런거야', '인생은 아름다워', KBS '해운대의 여인들' 등에서 선보였던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와 달리, 이번 작품에서 남규리는 점차 히스테릭하게 변해가는 과정의 연기를 강렬하게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규리의 강렬한 연기 변신이 기대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데자뷰'는 주연배우 캐스팅이 완료되는 9월 크랭크인, 내년 상반기 개봉할 예정으로 신인 고경민 감독의 데뷔작이기도 하다.

송승진 기자  songddad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