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이 결국 물러난다.

박 사장은 14일 대주주인 산업은행에 사의 표명을 했으며, 이날 오후 2시께 사퇴를 공식 발표했다.

앞서 대우건설 노조는 박 사장의 최순실씨 낙하산 의혹과 관련해 대우건설의 대주주인 산업은행에 대한 감사청구를 감사원에 제기하고 현 체제에서 회사의 매각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또 박 사장이 회사 매각에 걸림돌이 된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에 부담을 느껴 사퇴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우건설은 박 사장의 사퇴로 당분간 CFO 경영 체제를 가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