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강휘호 기자]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올해 상반기 보수를 가장 많이 받은 기업인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권오면 부회장은 급여로 9억3007만 원, 상여 50억17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80억2600만 원 등 총 139억8000만 원을 받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 받았던 보수인 29억 원 대비 4배가량 증가한 액수다. 또 권오현 부회장이 받은 보수를 월급으로 환산했을 때 23억3000만 원, 일당으로는 7767만 원, 시급으로 323만6000원을 받은 꼴이다.

삼성전자의 또 다른 임원들인 소비자가전(CE) 부문장 윤부근 사장과 인터넷모바일(IM) 부문장 신종균 사장은 상반기 각각 50억5700만원과 50억5000만원을 받았다. 지난 2월 구속 수감된 이재용 부회장의 보수는 8억4700만 원이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총 보수액 40억 500만 원으로 현대차로부터 22억9000만 원, 현대모비스로부터 17억1500만 원 등을 받았다.

정몽구 회장의 아들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현대차에서 6억2400만원을 받았다. 다만 정의선 부회장은 현대모비스 등기임원이지만 반기 보수가 5억 원 미만이라 공시되지 않았다.

최태원 SK 회장은 상반기 보수로 10억 원, LG에선 구본무 회장이 상반기 보수로 기본급 20억 원에 상여 23억 원을 더해 총 43억을 수령했다.

하현회 LG 대표이사는 급여 6억300만 원, 상여 6억9300만 원 등 총 12억9600만 원을, LG전자 조성진 부회장이 17억2400만 원을 받아갔다.

그 외에도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올 상반기 보수로 38억6900만 원,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은 31억1600만 원,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17억6100만 원,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8억6500만 원을 받았다.

그룹 총수 중에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아모레퍼시픽에서 65억5350만원, 아모레퍼시픽그룹에서는 30억8150만원을 수령해 총 96억3500만 원으로 가장 많은 보수액을 가져갔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41억1808만 원,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은 15억 원, 허진수 GS칼텍스 회장은 23억941만 원,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23억200만 원을 받았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