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2분기 상호저축은행의 대출 자산은 증가했지만 순익은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4~6월 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2565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2623억원) 대비 58억 원(2.2%) 낮아졌다.

제2금융권의 건정성 관리 강화 방안에 따라 20% 이상 고위험대출의 충당금 적립률을 상향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금융당국은 내년 1월 적용 예정이었던 고위험대출 추가충당금 적립을 지난 6월 말부터 앞당겨 시행하고 추가충당금 적립률도 당초 20%에서 50%로 대폭 상향했다.

실제 해당 기간 저축은행의 대출금은 3조8000억 원 증가해 이자이익이 1561억 원 많아졌지만 쌓아 놓아야 하는 대손충당금전입액도 2279억 원에서 3030억 원으로 751억 원 늘었다.

자산 건전성은 개선세가 이어졌다. 6월 말 총여신에 대한 연체율은 지난해 말(5.8%) 대비 0.6%포인트 하락한 5.2%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부동산업·임대업(+2.2%p)이 상승했으나 건설업(2.0%p)이 하락해 0.3%포인트 떨어졌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4.5%로 가계신용대출과 주택담보대출 모두 하락했고, 부실채권(고정이하 여신)비율도 1.1%포인트 내려간 6.0%를 기록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