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국토교통부가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전국 입주예정아파트는 전년동기 7.3만세대 대비 39.4% 증가한 10만2238세대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조사결과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4만3184세대로 전년동기대비 37.7% 증가했고 지방은 5만9054세대로 40.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입주물량을 보면 수도권은 오는 9월 광주태전(2372세대), 하남미사(1401세대) 등 1만224세대, 10월은 위례신도시(2820세대), 수원호매실(1452세대) 등 1만8287세대, 11월에는 인천송도(2597세대), 용인역북(2519세대) 등 1만4673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은 오는 9월 부산장전(1938세대), 부산신항만(2030세대) 등 2만2146세대, 10월 세종시(2524세대), 아산테크노(1351세대) 등 1만6121세대, 11월 부산사하(946세대), 충주기업도시(2378세대) 등 2만787세대가 입주할 예정으로 조사됐다.

주택 규모별로는 60㎡이하 3만597세대, 60~85㎡ 6만4282세대, 85㎡초과 7359세대로 85㎡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92.8%를 차지해 중소형주택의 입주물량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체별로는 민간 8만1115세대, 공공 2만1123세대로 각각 조사됐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