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4명은 정해진 아르바이트 업무 외 부당 업무지시를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지난 14일부터 20일까지 전국 알바생 2601명을 대상으로 ‘부당업무지시에 대한 알바생의 생각’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알바생 45.4%가 부당 업무지시를 받은 적 “있다”고 답했다. 부당 업무지시 유형 중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인 답은 “근무시간 외 업무지시 등 강제근로(38.5%)”였다. 또 “사적인 심부름(37.3%)”, “기타(13.6%)”, “회식강요(5.3%)”, “특정시간 내 무리한 배달(4.5%)”, “동호회 등 특정단체 가입 및 활동강요(0.8%)”등이 뒤를 이었다.

아울러 부당 업무지시를 받은 뒤 이를 수행했다는 알바생이 97%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부당 업무지시임을 인지하면서도 지시를 따를 수 밖에 없었던 가장 큰 이유로 “업무의 연장이라 생각해서(31.2%)”라고 말했다.

기타 답변으로는 “사업장에서 잘릴까 두려워서(24.9%)”, “다른 곳도 마찬가지라는 생각 때문에(14.3%)”, “내가 거절하면 다른 알바생에게 돌아가기 때문에(13.5%)”, “기타(10.7%)”, “그만큼의 보상이 따라와서(5.3%)”가 있었다.

부당 업무지시에 대한 고민해결 방법으로는 “친구에게 털어놓는 방법(38.9%)”, “속으로 삭히는 방법(36.1%)”, “고용주에게 직접 이야기한다(8.9%)”, “부모님께 이야기한다(7.2%)”, “기타(5.9)”, “관계기관에 신고한다(3%)” 등이 있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