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한국농어촌공사는 올해 5급 정규직 신입사원 250명을 신규 채용한다고 21일 밝혔다. 또 농어촌공사는 학력·전공·성별·연령 제한 없이 국가직무능력표준(NSC)을 중심으로 신입사원을 선발할 계획이다.

올해 채용 인원은 작년보다 33명이 늘었으며, 지난 3개년 평균 채용인원의 약 1.8배에 달하는 규모이다. 분야별로는 행정 99명, 토목 100명, 기계 18명, 전기 23명, 건축 5명, 지질 3명, 전산 1명, 환경 1명 등이다.

특히 올해는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해 구직자들에게 평등한 기회와 공정한 과정을 보장할 예정이다. 블라인드 채용이란 입사지원서와 면접시 학벌과 학력·출신지 등 편견이 개입될 수 있는 인적사항을 삭제하고 직무능력을 공정하게 평가하는 제도이다.

또 채용 단계별로 이전 단계의 점수를 고려치 않고 해당 단계의 점수로만 합격자를 결정하는 '단계적 허들 방식'을 채택할 계획이다. 농어업인 자녀와 농어촌지역 거주자를 채용하는 '농어촌 전형'을 통해서는 96명을 채용, 사회적 형평성도 강화한다.

한편 농어촌공사 원서접수는 오는 9월7일부터 13일까지 공사 온라인 채용홈페이지를 통해서만 가능하다. 필기시험은 10월22일에 실시되며, 11월6일부터 24일까지 면접시험을 거쳐 11월말에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자세한 내용은 농어촌공사 홈페이지 및 농어촌공사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