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수요 억제를 골자로 하는 8.2 부동산 대책이 발표되면서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세가 주춤해졌다.

25개구 전역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서울은 금주(7월 31일부터 8월 4일) 아파트 매매가격이 0.37% 올라 지난주 상승률(0.57%)에 비해 오름세가 둔화됐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도 같은 기간 0.74% 상승해 전주(0.9%)에 비해 오름폭이 줄었다. 8.2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직후여서 상승 흐름을 이어갔지만 조합원 지위 양도 금지, 정비사업 분양권 재당첨 제한, 양도소득세 강화 등 예상외의 고강도 대책이 발표되면서 서울 재건축 시장이 크게 움츠러들었다. 주요 재건축 아파트의 경우 매수 문의조차 뚝 끊긴 상태로 매수ㆍ매도자 모두 향후 분위기를 예의 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도 각각 0.08%, 0.06% 상승했으나 8.2 대책 영향으로 오름세는 둔화됐다.

아파트 전세시장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영향으로 안정세가 이어졌다. 일부 전세 물량이 부족한 지역에서는 오름폭이 컸으나 대체적으로 조용한 분위기였다. 서울이 0.09% 상승했고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이 각각 0.02%씩 올랐다.

서울은 ▲강남(0.64%) ▲도봉(0.63%) ▲송파(0.63%) ▲마포(0.60%) ▲관악(0.57%) ▲노원(0.57%) ▲서대문(0.36%) ▲양천(0.31%) ▲광진(0.30%) ▲강동(0.28%)등이 올랐다.

8.2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직후라 강남, 도봉, 송파, 마포 등이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나 매도자 우위 시장은 일단 멈췄고 재건축 아파트는 매물의 호가가 빠지는 모습이 나타났다. 매도자도 실익을 따지는 등 눈치 보기가 이어졌다.

신도시는 ▲산본(0.17%) ▲분당(0.14%) ▲평촌(0.13%) ▲위례(0.12%) ▲광교(0.08%) ▲동탄(0.02%)등이 올랐고 김포한강은 입주 영향으로 0.01% 하락했다.

경기ㆍ인천 역시 부동산 대책 영향으로 매도ㆍ매수자 간 눈치보기가 역력했지만 수치상으로는 지난주 시장 분위기가 일부 이어졌다. 지역별로는 ▲성남(0.37%) ▲안양(0.30%) ▲과천(0.22%) ▲의왕(0.12%) ▲구리(0.11%) ▲김포(0.11%) ▲군포(0.07%) ▲시흥(0.07%) ▲안산(0.07%) ▲인천(0.06%) 등이 올랐다.

경기ㆍ인천은 ▲구리(0.11%) ▲안양(0.09%) ▲성남(0.08%) ▲의왕(0.08%) ▲군포(0.05%) 등은 상승했고 ▲광주(-0.16%) ▲오산(-0.15%) ▲김포(-0.09%) 등은 하락했다.
이는 최근 10여 년간 보지 못했던 고강도 부동산 규제책 발표로 서울 재건축시장은 물론 일반 아파트시장도 관망세가 짙어지면서 가격상승은 점차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주요 재건축 단지의 경우 조합원 지위 양도 금지, 정비사업 분양권 재당첨 제한 등의 규제로 매수 문의가 급감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단기 시세차익을 노린 갭투자 및 분양권 거래 수요도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와 대출규제로 당분간 숨고르기가 이어질 전망이다. 향후 갭투자 등 양도소득세 중과를 피하기 위한 다주택자들의 매물 출시 여하에 따라 수도권 집값도 그 흐름을 같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동산114]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