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청와대가 최근 발표된 고위공직자 재산등록 현황에서 참모진들의 다주택 보유 논란에 따른 해명자료를 27일 내놨다.

실거주 목적이 아닌 다주택자들의 매매를 유도한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참모진들의 실제 상황이 정반대의 모순된 상황에 놓였다는 비판이 일자 급히 진화에 나선 것이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참고 자료를 통해 장하성 정책실장, 조국 민정수석비서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한병도 정무비서관 등 5명의 2주택 보유 경위를 설명했다.

앞서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등록현황에서 5월31일 이전에 임명된 청와대 재산등록 공개 대상자 15명 가운데 이들은 모두 주택을 2채 이상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는 "장하성 정책실장이 보유한 주택은 2채로, 모두 부부명의로 공동소유하고 있다"며 "서울 송파구 아파트는 실제 거주 중이며, 경기도 가평군 주택은 전원주택으로 은퇴 후 거주할 목적으로 매입한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또 "조국 수석은 각각 본인과 배우자 소유로 된 주택을 1채씩 보유하고 있다"며 "서울 서초구 아파트는 거주중이며, 부산 해운대 아파트는 조 수석 본인이 울산대 교수 재직 시절 출·퇴근을 위해 사놓은 것인데 서울로 이직한 뒤 매각하려고 했지만 불발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배우자 소유의 성북구 상가 1개는 장인·장모의 별세로 상속받은 것이고, 해운대 연립주택 전세는 조 수석 어머니가 거주 중"이라며 "임차한 양산 오피스텔 전세는 딸이 부산대 양산캠퍼스에 재학하며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윤영찬 소통수석에 관해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공동소유로 된 1채와 본인 소유 1채 등 총 2채를 소유하고 있다"면서 "공동소유 아파트에는 윤 수석이 살고 있고, 그 바로 옆 동에 있는 본인 소유 아파트에는 현재 병환으로 요양중인 어머니의 부양을 위해 구입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현옥 인사수석의 경우에 대해 청와대는 "전북 익산시 주택은 배우자 소유로 배우자가 퇴직 이후 고향으로 내려가 거주 중"이라며 "조 수석 소유의 서울 강서구 아파트는 실거주하고 있는 곳이었지만 교통편의 상 현재 중구 소재 아파트에 전세로 거주 중"이라고 해명했다.

청와대는 한병도 정무비서관의 경우에 대해 "본인과 배우자가 각각 1채씩의 주택을 소유 중인데 전북 익산시 주택은 한 비서관 본인 소유로 청와대 근무 이전까지 거주했던 주택"이라면서 "배우자 소유의 경기 성남 다세대 주택은 장모가 거주중이었고, 근래 별세한 뒤로는 처제가 거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각을 추진하던 중에 재산신고가 이뤄졌고, 이후 매각 돼 현재는 1주택자"라고 덧붙였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