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금융감독원은 “내년 상반기 중 금융소비자정보 포털 파인에 ‘내 카드 사용내역 한눈에’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 ‘내 카드 사용내용 한눈에’ 서비스는 소비자가 사용 중인 모든 신용카드의 월별 사용금액과 결제예정금액, 포인트 적립액 등을 일괄 조회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또 월별 총 사용금액, 결제예정 금액 등 신용카드 합산 정보도 제공해 여러 장의 카드를 이용하는 소비자의 정보조회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금융간독원은 개인정보 유출 등을 방지하기 위해 소비자가 핸드폰 등을 통해 본인인증을 한뒤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이 조회되도록 시스템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정보조회 후 조회정보는 시스템에 저장되지 않고 즉시 삭제되도록 만들 qkdclaq이다.

제공 대상도 8개 전업 카드사와 11개 카드 겸영은행도 포함할 계획이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