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현대자동차의 중국 공장 5곳 중 4곳이 가동 중단됐다.

29일 현대차에 따르면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보복 조치가 본격화 된 이후 중국 판매 급감 등의 이유로 부품업체에 대한 대금 지급이 지연됐다.

자금 사정이 안 좋아진 베이징현대에 해당 부품업체들은 납품을 거부했으며, 결국 베이징현대는 현지 1~4 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