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LG전자의 차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이 베일을 벗었다.

LG전자는 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시내 마리팀 호텔(Maritim Hotel)에서 차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를 공개했다.

글로벌 3대 IT 전시회 IFA 2017 개막을 하루 앞두고 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LG V30이 공개된 것.

LG V30은 ▲스마트폰 최초 F1.6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Crystal Clear Lens)와 120° 저왜곡 광각을 구현한 차세대 듀얼 카메라 ▲누구나 영화 같은 영상을 찍을 수 있는 ‘시네 비디오(Cine Video)’ 모드 ▲얇고 가벼운 미니멀리즘 디자인의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 ▲하이파이 쿼드 DAC에 B&O 플레이의 튜닝을 더한 명품 사운드 ▲한국어 구글 어시스턴트, 음성 잠금 해제, LG 페이 등 편리한 편의 기능 등을 갖췄다.

한편 국내외 언론과 이동통신 사업자 등 IT 관계자 7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공개 행사는 페이스북, 유튜브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됐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