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지난 30일 MBC ‘라디오스타’에서 MC 김구라가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리포터 김생민이 평소 절약하며 열심히 살고 있는 모습을 칭찬하지는 못할망정 인격을 무시하는 태도로 비난한 데 대해 방송 이후 논란이 좀처럼 식지 않고 있다.

다음 아고라에서는 ‘김구라 퇴출을 위한 서명운동 사이트’가 생겼을 정도다

시청률 조사 회사 TNMS(전국 3200가구에 거주하는 약 9000명을 대상)에 따르면 이날 ‘라디오스타’ 전국 시청률은 1부가 지난주에 비해 0.3% 포인트 하락 했으며 2부는 1부 보다 더 심한 1.2% 포인트 하락해 각각 전국 시청률 6.4%, 5.1%에 그쳤다.

이날 2부 시청률 5.1%는 ‘라디오스타’ 8월 방송 중 가장 낮은 시청률이다. 지금까지 ‘라디오스타’의 8월중 가장 낮은 시청률은 8월 9일과 16일의 2부 시청률 5.7% 이다.

이날 이처럼 ‘라디오스타’ 2부 시청률이 지금까지 8월 한 달 중 가장 낮은 시청률을 기록하게 된 것은 ‘라디오스타’를 시청하던 시청자들이 MC 김구라가 성실하게 살고 있는 게스트 김생민에 대한 심한 디스 태도와 방송내용에 불만을 품고 ‘라디오스타’ 프로그램이 끝날 때까지 시청하지 않고 중간에 채널을 돌린 결과이다.

웃고자 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라 할지라도 냉정한 기준을 가지고 채널을 선택하고 있는 시청자들의 냉철함을 엿볼 수 있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