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시청률 조사 회사 TNMS에 따르면 지난 31일 20시 53분부터 22시 57분까지 생중계 방송된 JTBC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대한민국과 이란’ 경기가 국민들의 큰 관심 속에 시청률 16.5%를 기록했다.

특히 지상파와 동일기준으로 산출한 전국 시청률이 15.8%까지 상승하면서 동시간대 지상파 모든 프로그램 보다 이날 경기 중계 시청률이 더 높았다.

비록 대한민국은 이란과 0대 0으로 비겼지만 이를 중계하는 JTBC는 동시간대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다.

동시간대 지상파 프로그램 ‘KBS뉴스9’ 전국 시청률은 12.8%, KBS2 ‘속보이는 인사이드’ 3.9%, ‘맨홀’ 2.2%였으며 MBC ‘병원선’ 3회 8.9%, 4회9.9%,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9.4%, ‘다시 만난 세계’ 27회 4.6%, 28회 5.0%로 모두 JTBC 축구 중계 보다 낮았다.

특히 젊은 연령층 30대와 40대에서는 이날 31일 방송한 모든 채널의 모든 프로그램 중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대한민국과 이란’ 경기 시청률이 각각 7.1%, 11.3%로 가장 높아 31일 방송한 지상파, 종편, PP 모든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로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