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국내 은행의 7월달 대출 연체율이 소폭 상승했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7월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48%로 전월(0.43%) 대비 0.05%포인트 상승했다. 전년 대비로는 0.30%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7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1조3000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3000억 원 증가했고,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6000억 원으로 2조 원 이상 감소했다.

7월 말 현재 기업대출 연체율은 0.67%로 전월 대비 0.08%포인트 상승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58%로 전월과 유사한 수준이고,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69%로 0.09%포인트 뛰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6%, 전월 대비 0.01%포인트 상승했으나, 작년보다는 0.06%포인트 떨어졌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9%였고, 주담대를 제외한 신용대출 등의 기타대출 연체율은 0.45%를 기록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