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대통령 후보 신분이었던 지난 4월 그는 경남 창녕군에 있는 부모 묘소를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적으로 이미 사체가 된 분의 등 뒤에서 칼을 꽂는 것은 사람의 도리가 아니다”라면서 박 전 대통령의 출당 조치는 도의적으로 맞지 않다고 강조했었다.
그랬던 그가 최근 들어 갑자기 돌변했다. “(박 전 대통령이) 탄핵을 당하고 보수 우파 진영을 궤멸시킨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 순리”라며 박 전 대통령을 출당시키지 못해 안달이 난 사람처럼 연일 박 전 대통령의 출당을 주장한데 이어 “탄핵은 박 전 대통령의 잘못이며 박 전 대통령과 함께 물에 빠져 죽을 수는 없다”고 나섰다. 추석 민심이 두려워 추석 전에 박 전 대통령 출당을 매듭짓기로 했다는 말까지 들린다.
그는 일찌감치 박 전 대통령을 출당하고 싶었지만 표를 의식해 어쩔 수 없이 대선 기간에는 친박 정서적인 말을 했을 뿐이다. 이제 박 전 대통령을 출당시킨 뒤 그를 탄핵한 세력과 함께 정치적 생명을 이어가겠다는 본심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아무리 정치판이 피도 눈물도 없다지만 홍 대표의 이 같은 비인간적인 태도에 보수층 일각이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보수 우파 진영을 궤멸시켰다고 했으나 보수는 이미 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되기 전에 분열되어 무너져 있었다는 게 중론이다. 그렇게 엉망이 되자 보수는 생명 연장을 위해 박근혜라는 타이틀이 절대 필요했던 것이다. 따라서 보수는 박 전 대통령에게 책임을 지울 것이 아니라 희생양이 된 그에게 오히려 미안해 해야 옳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홍 대표가 박 전 대통령의 이름을 지우는 순간 탄핵이 완성된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있다. 주지하다시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당시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이 주도해 이루어진 것이다.
홍 대표는 또 박근혜의 색깔을 지우면 자신이 TK(대구·경북)의 새로운 보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을 수 있다는 속내일지 모른다. 이는 TK 정서를 몰라도 한참 모르는 단편적인 생각이다. 박 전 대통령을 출당하면 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 탄핵을 이끈 바른정당과 다를 것이 하나도 없게 된다. 한국당이 그나마 TK에서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뿌리는 박근혜 정서를 부인할 수 없다.
홍 대표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설사 패한다 해도 그 책임에서 벗어나 당권을 계속 잡기 위해 친박 세력들을 선제적으로 쳐내겠다는 정치적 꼼수를 두고 있는 것 같다. 아니면 일각에서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는 ‘대법원 판결’ 때문인가도 싶다.
홍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출당을 주도할 게 아니라 박 전 대통령의 공과(功過)를 모두 안고 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홍 대표가 지난 대선에서 그나마 24%라는 득표율을 얻은 것은 당시 홍준표 후보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인데 대한 TK를 비롯한 태극기 보수진영의 지지가 있어서였다.
지금 한국당을 살리고 보수를 재건하기 위해 홍 대표가 해야 할 일은 고생해서 집을 지키다 외도한 엄마를 호적에서 파낼 것이 아니라 그의 ‘천막당사’정신을 계승하고 그의 과오까지 품으면서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해야 한다. 숙명으로 생각을 해야 한다. 박 전 대통령의 출당은 한국당은 물론이고 홍 대표 개인의 정치적 부담이 될 수 있다.

고재구 회장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