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北의 핵미사일 고도화 결코 용납 않을 것”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 감행에 대해 “참으로 실망스럽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번 도발은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매우 심각한 도전”이라고 강력 규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3시까지 약 90분간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북한은 연이은 도발을 통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킬뿐 아니라 세계 평화를 크게 위협함으로써 국제사회로부터 고립을 더욱 가중시키는 실로 어처구니없는 전략적 실수를 자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핵과 미사일을 통해 정권의 생존과 발전을 보장받을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깨달아야 한다”며 “정부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분야의 기술을 더 이상 고도화해 나가고 있는 것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군(軍)에게 한미동맹 차원의 굳건한 연합방위를 바탕으로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 만전의 대비태세를 갖출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한반도에서의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노력을 일관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북한은 하루속히 핵미사일 개발 계획 중단을 선언하고 대화의 길로 나와야 한다”며 “그것만이 자신의 안전을 지키고 미래를 보장받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