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2015년 문을 연 '흡연폐해실험실'이 2년만에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을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가기술표준원 한국인정기구(KOLAS)는 지난달 21일 국제시험소인정협력체(ILAC)를 대신해 흡연폐해실험실에 대해 담배 및 담배연기 성분 시험분야에 대한 국제규격 ISO/IEC 17025을 인증했다.

앞으로 질병관리본부에서 측정한 데이터는 국제 상호인정협정(MRA)이 체결된 95개국에서 동등한 신뢰성을 갖게 된다. 인정을 획득한 시험분야는 담배성분 중 니코틴과 담배연기에서 타르, 니코틴, 물, 탐배특이니트로사민류, 카르보닐류 등 6개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이 담배규제정책의 과학적 근거 기반을 마련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