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지금까지 인사를 되돌아보며 인사 시스템을 보완하고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지금까지 정부 초기에 급한 인사를 하느라고 여유가 없었는데, 이제 어느 정도 마쳤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첫째 인사수석실 산하에 인사시스템의 보완과 개선 방안을 자문할 인사자문회의를 뒀으면 한다"면서 "국민들께 약속드린대로 민정수석실과 인사수석실이 협의해서 인사원칙과 검증에 대한 구체적 기준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인사수석실이 인사혁신처와 협의해서 인사 추천의 폭을 넓히고 다양화하는 방안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과거에 인사중앙위원회가 상당한 인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는데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 사장 돼 버렸다"면서 "인사혁신처가 그 데이터베이스를 되살리는 한편, 국민추천제를 시행하고, 또 민간의 인사발굴 전문가를 채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데이터베이스를 보완해나가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