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모스크바 국제상용차 전시회' 참가해 선보인 수출 전략형 중소형 트럭 ‘HD36L’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가 이달 4일부터 6일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2017 모스크바 국제상용차 전시회에서 수출 전략형 중소형 트럭 ‘HD36L’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러시아 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대차는 이번 전시회에 총 418㎡ (약 126평)의 전시장을 마련해 수출 전략형 중소형 트럭 ‘HD36L’ 1대, H350(국내명 쏠라티) 1대, 마이티 1대, 중소형 트럭 HD78 2대 등 총 5대 차량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출시한 ‘HD36L’은 현대자동차가 해외 상용차 시장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중소형 상용차 라인업을 확대해 시장 지위를 확보하기 위한 수출 특화형 전략 차종이다. ‘HD36L’에는 A2.5 엔진과 6단 변속기가 탑재돼 130마력(ps)의 강력한 동력 성능을 구현했다.

또한 전폭 1,760mm와 축거 2,810mm로 여유 있는 차체를 구현해 최대 적재공간 확보를 가능하게 할 뿐 아니라 ▲캡이 앞으로 기울며 엔진룸이 노출되는 ‘틸팅’ 기능을 적용해 차량 정비성 향상 ▲캡 내부로 들어오는 엔진 소음과 열기를 차단해 정숙성 확보 ▲스테빌라이저 바 적용으로 도심 운전 안정성 최적화 등으로 상품성을 높였다.

현대차는 또 이번 전시회를 통해 높은 실용성과 승용차 수준의 편의성을 앞세워 지난 2015년 국내 시장에 출시된 ‘올 뉴 마이티’를 러시아 시장에 선보이며 마이티의 글로벌 출시를 이어갔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를 기점으로 수출 전략형 중소형 트럭 HD36L과 신형 마이티 판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는 중남미, 아중동, 동남아를 중심으로 상용차 판매 지역을 확대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현 기자  jhyi1193@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