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퇴진을 요구하고 나선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 지부(이하 연합뉴스지부)는 '연합뉴스 바로세우기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출범했다고 5일 밝혔다.

연합뉴스지부는 비대위 출범에 대해 "박노황 사장과 현 경영진의 조기 퇴진을 이뤄내고, 차기 뉴스통신진흥회 이사회 구성과 차기 사장 선임 과정 대응,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뉴스통신진흥법 개정 논의 등 당면 과제들을 더 많은 조합원과 사원의 뜻을 모아 신속히 추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대위는 "뉴스통신진흥법 개정으로 연합뉴스가 권력으로부터 독립된 당당한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 바로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연합뉴스지부는 이날 KBS·MBC 양대 공영방송 구성원들의 파업을 지지하는 성명을 냈다.

연합뉴스지부는 "공영방송 언론 동지들이 오욕의 과거를 떨쳐내고 국민에게 되돌아가기 위한 싸움을 시작했다"며 "이것은 KBS와 MBC만의 싸움이 아니라 떳떳한 언론으로 바로 서고자 하는 우리 모두의 싸움"이라고 말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